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목회 2024년  05월호 경청과 소통으로 따뜻한 청년 신앙 공동체를 세워 가다: 수원제일교회 청년부 교회 사역 리모델링 (52)

기사 메인 사진 성도 고령화 현상으로 청년이 줄어드는 교회가 많아지고 있다. 청년이 줄어드는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서 교회마다 다양한 자구책을 내놓는 상황에서 수원제일교회(담임 김근영 목사)도 코로나 시기 청년부 감소 문제에 대한 사역 방향 수정으로 다시 코로나 이전보다 배가 넘게 청년 교인이 늘어났다. 교회 청년부 성장 이유가 궁금해 지난 3월 20일 수원에서 청년부 담당 김동욱 목사를 만났다. 

청년 사역의 활성화를 위한 노력

수원제일교회는 71년 역사를 지닌 전통적인 교회로서 신앙 훈련과 선교에 힘쓰는 목회에 주력하고 있다. 2017년 부임한 김근영 담임목사는 선교하는 교회의 방향성을 계승하며, 약간의 변화를 줬다. 금요생명기도회 활성화가 그 가운데 하나다. 금요기도회 장소를 소예배실에서 대예배실로 옮기고 분위기도 쇄신했다. 금요기도회가 점차 활성화됐고, 이제는 매주 600-800명이 모이는 영적 간구의 장이 됐다. 또 한 가지는 교회 시설 리모델링을 하면서 전체 분위기가 산뜻해졌고, 젊은 세대 성도들이 찾아오면서 성도 연령층이 젊어졌고, 지금은 약 2500명의 장년이 출석하는 교회가 됐다. 

성도들의 연령층이 젊어진 배경에는 담임목사의 목회 방향과도 무관하지 않다. 김근영 담임 목사는 수원제일교회 부임 전 청년 사역에 힘써 왔던 청년 사역자였다.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청년부가 250명에서 150명으로 감소하자 김 목사는 청년 사역 전임 교역자를 세우고 함께 청년부 사역의 방향을 정비해 나갔다. 

우선 청년부 목회의 방향은 “따뜻한 청년 공동체 만들기”였다. 즉 살아 있는 복음 안에서 따뜻한 신앙 공동체가 형성될 수 있도록 사역자와 리더를 통한 목회적 돌봄을 제공하고 소통하는 청년부를 지향했다.

제자 훈련을 통한 리더 세우기

수원제일교회가 따뜻한 청년 신앙 공동체를 세우기 위해서는 청년 리더를 잘 훈련해서 세워야 한다고 김동욱 담

이동환 목회와신학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