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신학·설교 2024년  05월호 몸, 성(性)에서 성(聖)으로 신자의 삶(5)

몸에 대한 무관심

기독교는 몸의 종교다. 아쉽게도 몸에 대한 성경의 교훈은 충분히 강조되지 않은 것 같다. 그 결과 신자들은 구원에 있어서 몸이 가지고 있는 가치를 충분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성경적 기준이 없으니 상당수 신자들은 그저 세속적 세계관에 따라 살아갈 뿐이다. 
한편으로는 어떤 신자들은 지나치게 자신의 몸에 관심을 가진다. 젊은이들은 얼굴을 가꾸거나 몸매를 다듬기 위해서 엄청난 돈을 지출하기도 하고, 나이 든 이들은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데 온갖 관심을 가진다. 하지만 몸이 가지고 있는 영적인 의미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몸에 대해서 별로 중요하지 않게 생각하는 신자들도 적지 않다. 기독교가 시작된 지 얼마 후 2-3세기에 번성했던 영지주의라는 이단은 몸에 대해서 상당히 부정적인 교리를 사람들에게 가르쳤다. 이들은 영혼은 거룩하지만 몸은 악하다고 가르쳤다. 이 가르침을 따르는 어떤 이들은 극단적인 금욕주의를 추구했고 반대로 어떤 이들은 아예 쾌락주의에 빠지기도 했다. 

몸이 구원에 있어서 배제된다는 점에서는 둘 다 공통점을 가지고 있었다. 이와 같은 영지주의적인 사고는 여러가지 변형된 형태로 신자들에게 교묘하게 자리 잡고 있기 때문에 신자들은 바른 교리를 잘 배워서 균형잡힌 신앙 생활을 해야 한다. 

몸을 본질적으로 악하게 보는 영지주의에 따르면 기독교의 성육신 교리는 구원자가 악인으로 태어났다는 것과 다름이 없었고, 몸의 부활은 악한 몸에 갇혀서 영원히 죽지 않는 저주에 지나지 않았다. 영지주의 가르침에 대항해 정통교회는 사도적 가르침으로 응전했다. 

정경이 아직 확정되지 않고 성경책이 극도로 비쌌던 시절, 신앙의 준칙으로 불렸던 교회의 신경들은 성경보다 이단의 공격을 방어하는 데 훨씬 효과적이었다. 예를 들어서 대부분의 신경은 성령과 동정녀 마리

이성호 고려신대학원 교회사 교수. 미국 칼빈신학교 (Ph.D.). 저서로 《직분을 알면 교회가 보인다》, 《성찬: 천국 잔치 맛보기》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