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특집 2024년  05월호 세대통합 목회 디자인 A에서 Z까지 한 몸 된 교회, 세대통합 목회

최근 목회데이터연구소에서 발표한 청소년들의 결혼과 가정에 대한 인식은 충격적이었다. 대한민국 청소년 남학생들의 결혼에 대한 생각이 2012년도 82% 동의에서, 2023년 40%로 낮아졌다. 여학생들의 경우는 2012년 63% 동의에서, 2023년 19%로 낮아졌다. 무려 81%가 장래에 결혼 의사가 없다고 답변한 것이다.1 이런 상황을 단순히 철이 없는 생각쯤으로 가볍게 여길 것이 아니다. 이는 대한민국의 결혼율과 출산율과도 연결되는 심각한 문제다. 한국 사회가 미디어와 매체에서 그려 내는 가정의 모습은 어떠한가? 세대 간의 갈등을 조장하는 세태는 어떠한가? 젊은 세대는 장년 세대를 소위 ‘꼰대’라고 통칭하며 대화의 대상으로 여기지 않는다. 어른들은 젊은 세대를 MZ라는 개념에 가둬 기본적인 예의와 생각이 없는 그룹으로 규정해 버린다. 최근 정치권에서 제시하는 엄청난 지원을 약속하는 출산 정책에도 젊은 세대의 반응은 뜨겁지 않아 보인다. 최근 가장 큰 사회 이슈로 떠오른 ESG(Enviromental, Social, Governance) 문제 중, 교회는 지배 구조의 문제를 직격탄으로 맞았다. 일방적으로 장년 세대가 교회의 모든 결정권을 갖는 구조에 청년들은 미련 없이 교회를 떠나고 있다. 그럼에도 세대 간 갈등과 극심한 한국 사회의 위기 요인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교회밖에 없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성경의 원리로 다시 돌아갈 때다. 

한국 교회에 세대통합 목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 것은 생각보다 오래됐다. 하지만 각 교회는 여전히 전통적인 교회학교 시스템을 선호했다. 변화에 대한 필요성과 당위성이 충분하지 않았다고 느꼈을 것이다. 그 결과가 어땠을까? 안타깝게도 코로나 이후 한국 교회의 다음 세대 상황은 심각한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각자 흩어져서 예배를 드렸던 부모 세대와 자녀 세대는 이제 서로를 잃어버린 세대가 됐다. 

필자는 미국 교회

이도복 충신교회 교육 총괄 목사. 샌프란시스코신학대학교(D.Min.). 저서로 《모든 날 모든 순간 가정예배》, 《손자녀를 세우는 52일 기도 습관》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