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와 신학

  • {{x.scr_name}}
  • 미분류

북리뷰 2024년  05월호 〈신명기〉 설교를 위해 무엇을 읽을 것인가? 강해 설교를 위한 필독서(5)

기사 메인 사진 오경의 마지막 책인 신명기는 출애굽 지도자인 모세가 모압 평지에서 약속의 땅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는 출애굽 제2세대, 곧 광야 세대를 향해 설교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신명기는 이스라엘의 사회 질서와 성문화된 법률 원리 및 재판 절차, 하나님의 통치 하에서의 이스라엘의 자기 이해 등을 정의해 놓은 책임과 동시에, 하나님과의 언약 관계에 있는 이스라엘의 삶을 총괄하는 책이기도 하다. 

신명기는 그 서두에서 이스라엘이 40년의 광야 생활을 거의 마치고 이제 가나안 땅을 목전에 둔 채로 모압 평지에 진을 친 것으로 묘사한다(1:1-5). 그리고 모세는 가나안 땅으로 들어갈 이스라엘 자손에게 이전의 역사와 율법을 새롭게 가르치고 있다. 일종의 언약 갱신 의식이 행해진 것이다. 신명기가 갖는 이러한 기본 특징은 신명기가 모압 평지에서 행해진 언약 갱신 의식을 통해 출애굽 제2세대 또는 광야 세대로 하여금 광야 생활을 마치고서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들어가서 성공적인 신정 공동체의 삶을 살 수 있게 하려는 목적을 가진 책임을 암시한다. 

신명기는 이렇듯 이스라엘이 이미 갖고 있던 율법과 그들의 지난 역사를 가나안의 상황에 맞춰 새롭게 해석한 책으로 소개되고 있다. 때문에 신명기가 말하는 율법은 이스라엘 자손이 약속의 땅에 들어가서 지켜야 할 새로운 공동체의 삶의 원리로 이해된다. 
따라서 신명기는 이스라엘이 이미 갖고 있던 율법과 그들의 지난 역사를 새롭게 해석한 책임이 분명하다. 이를 위해 신명기는 몇 가지 중요한 쟁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눈에 띄는 것은 다음과 같다. 

우상숭배와 각종 주술 행위를 버리고(4:15-24; 7:2-5, 25-26; 12:29-31; 18:9-14; 27:15 등) 오직 야훼 하나님만을 섬기라는 명령(6:4-9), 야훼께서 자기 이름을 두시려고 선택한 한곳에서만 예배를 드릴 것을 강조하는

강성열 호남신대 구약학 교수. 장로회신학대학교(Th.D.). 저서로 《코로나19와 한국 교회의 회심》(공저), 《너희는 이렇게 살라》 등이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 keyboard_arrow_right

목회와 신학

6월의 주요기사

추천 연재기사